어제 냉장고를 부탁해 보셨나요?

국민 이상형 2탄으로 차태현 씨 냉장고에서 요리를 했는데요.

제가 복어를 정말 좋아하는데, 딱 복어요리를 하시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오늘은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로

정호영 레시피인 복어싶다를 준비해봤어요.

손질된 복어를 가지고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더라구요!

자, 도전을 슬슬 해보도록 할까요? ㅎㅎㅎㅎㅎ

 

 

 

 

 

 

 

 

 

 

 

 

일단 육수를 내기 위해서 게부터 손질하셔야 하는데요.

게도 너무 맛있어보여서 육수로만 내기에는..

너무 아쉬워보였다는..-_ㅠ......

양념게장과 간장게장이 땡기는 하루네요 ㅠㅠ....

 

 

 

 

 

 

 

 

 

 

 

냉장고를 부탁해 정호영 레시피 다음으로는

채소를 손질해주셔야 하는데요.

대파와 아스파라거스는 데쳐야하구요

양파, 양배추는 얼음물에 담궈서

나중에 무침에 쓰시는 것 같더라구요!

참고로 복어싶다는 무려~ 코스 요리랍니다~ㅎㅎㅎ

 

 

 

 

 

 

 

 

 

 

보통 즉석밥은 데워서 쓰지 않고 바로 쓰시던데~

아마 볶는 게 아니라 죽으로 끓여쓰실거라 데우시는듯!

뜬금없지만 복죽은 먹어본 적이 없어서....

무슨 맛일지 굉장히 궁금합니다 ㅎㅎㅎㅎ

 

 

 

 

 

 

 

 

 

 

 

그리고 죽에 들어갈 초간장 소스를 만들어주셔야하는데요.

죽에는 따로 간을 하시지 않으시고,

초간장 소스를 내서 죽의 간을 맞추시는 것 같더라구요!

옛날부터 흰죽에 간장을 섞어먹으면

미리 간을 한 것보다 맛있었는데, 웬지 이것도 그런 맛 응용? ㅎㅎ

 

 

 

 

 

 

 

 

 

 

 

 

여기서 정호영 쉐프의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신기한점!

밥을 데워서 다시 식혀서 다시 불리는~

이렇게 하면 더 죽이 잘되서 그런걸까요?

아님, 맛이 더 좋아져서 그런걸까요? 궁금궁금!

 

 

 

 

 

 

 

 

 

 

 

일단 복어의 살과 뼈를 분리해서 육수용과

요리용으로 분리를 해주셔야하는데요.

복어같은 경우에는 독이있잖아요.

그래서 보통 전문요리점에서만 먹을 수있는데,

이렇게 손질된 복어를 사서

집에서 해먹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손질된 복어도 아무대서나 팔지는 않겠죠...?

 

 

 

 

 

 

 

 

 

 

 

일단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뼈는 육수에 넣어주시구요 살은 발라내야하는데요.

뼈를 대파와 함께 끓여 육수를 내니까

복죽의 맛이 더 깊게 느껴질 것 같아요.

 

 

 

 

 

 

 

 

 

 

 

 

 

일단 전분을 묻혀야 튀기는 게 가능하잖아요.

껍질에는 전분을 묻히지 않고 끓는 물에 데치시더라구요.

그리고 여기서 튀김을 할 복어살과 무침을 할 복어살을

구분해서 튀기지 않을 복어살에는 전분을 묻히시면 안돼요!

 

 

 

 

 

 

 

 

 

 

 

 

 

무침을 할 복어살은 대파와 함께 살짝 데쳐서 건저내는데요.

바로 얼음물에 담궈서 식혀야 탱탱한 살을 유지하는 것 같아요.

무침에 들어갈 살이라 시원하게 먹으려고

얼음물에 넣는거 같기도 하구요~ 일석이조! ㅎㅎㅎㅎ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복어싶다의 다음 순서는

복어육수에 알배추를 넣거 끓이는 건데요.

아마 알배추의 단맛이 국물에 배일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아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튀김은

간장소스로 간을 맞출 예정인데요.

이걸 단순히 소스에 찍어서 먹는다는

간단한 방법은 저리 비키시는 게 좋아요.

 

 

 

 

 

 

 

 

 

 

 

 

복어살에 만들어 놓은소스를

튀기전에 미리 복어살에 발라두는 세삼함!

저렇게 미리 발두면 나중 간을 하지 않아도 되고,

 기름에 끓는동안 양념이 빠져나거서

짠맛도 덜어낼 수 있는 것 같아요~

 

 

 

 

 

 

 

 

 

 

 

다음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마지막 복요리인 복죽을 끓여벌껀데요.

준비했던 육수, 그리고 육수로 썼던 삶아진 게살과,

소금, 청주, 간장을 살짝만 넣어주세요.

나중에 초간장소스를 함께 낼꺼니까

진짜 살짝만 간해주시면 됩니다~

 

 

 

 

 

 

 

 

 

 

 

복어무침도 마무리를 해야겠죠?

만들어둔 소스에 갖은 양념과

데친 복어살을 넣어서 무쳐주시면 되는데요.

양념 자체가 간장베이스라

일반 회무침, 생선무침과는 다른 맛이 날 것 같네요~

 

 

 

 

 

 

 

 

 

 

 

한번 튀겨냈던 복어튀김을 다시 튀겨주세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를 많이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튀김은 두번 튀겨야 진짜 맛있다는 거~

다들 알고 계시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복어싶다의 복어무침은 완성되었어요!

짭조름하면서 새콤한 맛이날 것 같은 비주얼이네요~

 

 

 

 

 

 

 

 

 

 

 

두번 튀긴 튀김도 건저네서

아까 파와 같이 살짝 데쳤던 아스파라거스 기억나시죠?

데친 아스파라거스와 함께 그릇에 담으면

복어싶다의 또다른 메뉴인 복어튀김이 완성되었네요~

 

 

 

 

 

 

 

 

 

 

 

 

끓고있는 복어싶다의 마지막 요리 복죽에

달걀을 풀어서 부드럽게 만들어주기만 하면~

복어싶다 코스 요리 대 완성!!!

특히 복죽의 비주얼이 너무 돋보이는 것 같아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점점 따뜻한 국물, 따뜻한 식품으로

눈이 가기 마련인데요 ㅎㅎㅎㅎㅎ

이번 복어싶다는 국물은 아지만, 배속을 든든하면서

따뜻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요리같아서 좋았어요~

이참에 복어손질자격증을..? ㅋㅋㅋㅋㅋㅋ

지금까지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정호영 레시피 복어싶다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일하루

 

 

 

 

 

요즘 연승행진으로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로 핫하게 떠오르는

김풍 요리 레시피!! 어제 방송에서는 색다른 요리로

또다시 주목을 받기 시작한 김풍 요리 레시피~~

헨리가 구절판의 새로운 매력이 빠졌다고 느낀

김풍의 풍절판은 어찌 만드는 것인지...!

오늘 그 내용을 공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ㅎㅎㅎㅎ

 

 

 

 

 

 

 

 

 

 

 

이번주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는 겨우 나왔어요!

헨리의 냉장고는 정말 재난수준이더라구요 ㅋㅋㅋㅋ

진짜 요리할 재료가 너무 없다며 다들 외면 ㅋㅋㅋㅋ

헨리가 빨리 냉장고를 꽉 채워서 푸짐한 식사를

하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너무 안쓰럽더라구요 ㅠㅠ

 

 

 

 

 

 

 

 

 

 

 

첫 번째 레시피로는 일단 브로콜리를 먼저 데치는건데요.

구절판에 브로컬리가 들어가는 것부터가  뭔가

퓨전인듯 퓨전아닌 퓨전같은 요리가 나올 것 같았어요 ㅎㅎㅎㅎ

 

 

 

 

 

 

 

 

 

 

다음은 구절판의 쌈 같은 존재죠~

바로 밀전병인데요~ 밀전병이 은근 어려운 음식인데요.

얇게 하기가 진짜 어렵더라구요!

그래서 최현석 셰프, 최스트라다무스가 백프로 김풍 작가가

밀전병을 얇게 못만들것이라고 예언했는데요 ㅋㅋㅋ

실제로도 밀전병은 찢어졌죠 ㅋㅋㅋㅋㅋㅋ

 

 

 

 

 

 

 

 

 

 

 

 

김풍 요리 레시피인 풍절판은 삼겹살이 들어가더라구요.

삼겹살을 손가락 크기로 잘라서 구우면 기름이 빠져서

더 작아지게 만드는 것 같았어요~

밀전병안에 잘 들어가게 말이에요 ㅎㅎㅎㅎ

크게 자르지 않는게 포인트인 것 같아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풍절판의 소스는

굉장히 간단했는데요.

대신 다른 재료들에 특별히 간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소스가 좀더 진하게 만들어지는 것 같았어요 ㅎㅎㅎㅎㅎ

 

 

 

 

 

 

 

 

 

 

 

김풍 요리 레시피에 감자는 약간 설익게 넣어준 것 같아요.

안정환 씨가 드시더니 배에서 싹이 나겠다고 ㅋㅋㅋ

하지만 나중에 헨리가 맛있다고 한거보니,

아마도 식감을 위해서 푹 익힌것 같지는 않아요.

 

 

 

 

 

 

 

 

 

 

김풍 요리 레시피인 풍절판의 키포인트는

브로콜리를 삶던 물에 파프리카를 삶는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브로콜리 향을 입는 것 같은데.......

혹시 그냥 바빠서 그런걸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볶던 감자에 식초를 넣는 것도 신선했어요~

식초를 넣으면 새콤한 맛도 느낄 수 있을까요?

 

 

 

 

 

 

 

 

 

 

 

당근과 양파도 채썰어서 풍절판에 같이 준비해주는데요.

소스가 따로 있기 때문에 간은 세게 하지 않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자극적인 맛을 선보이는 김풍 요리 레시피 치고는

굉장히 간을 별로 안하는 것 같았어요 ㅋㅋㅋㅋㅋ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풍절판에서 새송이 버섯은

소금이 아니라 굴소스로 간을 하더라구요.

아마도 소금보다는 굴소스가

새송이 버섯에 더 잘 배어서 그런거겠죠?

굴소스도 좋지만 간장베이스도 좋을 것 같아요!

그래도 한식이니까요 ㅎㅎㅎㅎㅎ

 

 

 

 

 

 

 

 

 

 

 

 

밀전병을 얇게 만드는 것은 실패했지만,

헨리가 제일 맛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던 피부(?) 밀전병!!

확실히 기름을 많이 부어서 살짝 튀기듯 구워내시더라구요!

그래서 더 맛있어 보였어요~

 

 

 

 

 

 

 

 

 

 

 

파프리카는 따로 간을 해주지 않았어요.

삶고 건저내서 차가운물에 식혀서 잘라서

바로 풍절판속에 쏘옥하고 넣어주시더라구요.

 

 

 

 

 

 

 

 

 

 

 

 

 

팽이 버 또한 약간의 소금으로만 간을 해주셨네요.

소스가 세니까 그런 것 같아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치고는 간단한 편인것 같아요~

풍절판 레시피가 말이에요 ㅎㅎㅎ

 

 

 

 

 

 

 

 

 

 

 

 

아까 만들어두었던 소스에 설탕, 참기름을 더 첨가해서

풍절판에 한부분을 담당해주면 김풍 요리 레시피인

풍절판의 화려한 모습이 완성되었습니다!!!

 

 

 

 

 

 

 

 

 

 

 

 

종류가 여러가지라 그렇지, 방법은 간단하더라구요.

삶거나 볶거나 소스를 만드는 것밖에 없었거든요 ㅎㅎㅎ

집에 남아도는 채소로 만들어도 좋을 것 같아요.

지금까지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이자,

김풍 요리 레시피인 풍절판의 레시피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일하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