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어싶다'에 해당되는 글 1건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 보셨나요?

국민 이상형 2탄으로 차태현 씨 냉장고에서 요리를 했는데요.

제가 복어를 정말 좋아하는데, 딱 복어요리를 하시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오늘은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로

정호영 레시피인 복어싶다를 준비해봤어요.

손질된 복어를 가지고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더라구요!

자, 도전을 슬슬 해보도록 할까요? ㅎㅎㅎㅎㅎ

 

 

 

 

 

 

 

 

 

 

 

 

일단 육수를 내기 위해서 게부터 손질하셔야 하는데요.

게도 너무 맛있어보여서 육수로만 내기에는..

너무 아쉬워보였다는..-_ㅠ......

양념게장과 간장게장이 땡기는 하루네요 ㅠㅠ....

 

 

 

 

 

 

 

 

 

 

 

냉장고를 부탁해 정호영 레시피 다음으로는

채소를 손질해주셔야 하는데요.

대파와 아스파라거스는 데쳐야하구요

양파, 양배추는 얼음물에 담궈서

나중에 무침에 쓰시는 것 같더라구요!

참고로 복어싶다는 무려~ 코스 요리랍니다~ㅎㅎㅎ

 

 

 

 

 

 

 

 

 

 

보통 즉석밥은 데워서 쓰지 않고 바로 쓰시던데~

아마 볶는 게 아니라 죽으로 끓여쓰실거라 데우시는듯!

뜬금없지만 복죽은 먹어본 적이 없어서....

무슨 맛일지 굉장히 궁금합니다 ㅎㅎㅎㅎ

 

 

 

 

 

 

 

 

 

 

 

그리고 죽에 들어갈 초간장 소스를 만들어주셔야하는데요.

죽에는 따로 간을 하시지 않으시고,

초간장 소스를 내서 죽의 간을 맞추시는 것 같더라구요!

옛날부터 흰죽에 간장을 섞어먹으면

미리 간을 한 것보다 맛있었는데, 웬지 이것도 그런 맛 응용? ㅎㅎ

 

 

 

 

 

 

 

 

 

 

 

 

여기서 정호영 쉐프의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신기한점!

밥을 데워서 다시 식혀서 다시 불리는~

이렇게 하면 더 죽이 잘되서 그런걸까요?

아님, 맛이 더 좋아져서 그런걸까요? 궁금궁금!

 

 

 

 

 

 

 

 

 

 

 

일단 복어의 살과 뼈를 분리해서 육수용과

요리용으로 분리를 해주셔야하는데요.

복어같은 경우에는 독이있잖아요.

그래서 보통 전문요리점에서만 먹을 수있는데,

이렇게 손질된 복어를 사서

집에서 해먹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손질된 복어도 아무대서나 팔지는 않겠죠...?

 

 

 

 

 

 

 

 

 

 

 

일단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뼈는 육수에 넣어주시구요 살은 발라내야하는데요.

뼈를 대파와 함께 끓여 육수를 내니까

복죽의 맛이 더 깊게 느껴질 것 같아요.

 

 

 

 

 

 

 

 

 

 

 

 

 

일단 전분을 묻혀야 튀기는 게 가능하잖아요.

껍질에는 전분을 묻히지 않고 끓는 물에 데치시더라구요.

그리고 여기서 튀김을 할 복어살과 무침을 할 복어살을

구분해서 튀기지 않을 복어살에는 전분을 묻히시면 안돼요!

 

 

 

 

 

 

 

 

 

 

 

 

 

무침을 할 복어살은 대파와 함께 살짝 데쳐서 건저내는데요.

바로 얼음물에 담궈서 식혀야 탱탱한 살을 유지하는 것 같아요.

무침에 들어갈 살이라 시원하게 먹으려고

얼음물에 넣는거 같기도 하구요~ 일석이조! ㅎㅎㅎㅎ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복어싶다의 다음 순서는

복어육수에 알배추를 넣거 끓이는 건데요.

아마 알배추의 단맛이 국물에 배일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아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튀김은

간장소스로 간을 맞출 예정인데요.

이걸 단순히 소스에 찍어서 먹는다는

간단한 방법은 저리 비키시는 게 좋아요.

 

 

 

 

 

 

 

 

 

 

 

 

복어살에 만들어 놓은소스를

튀기전에 미리 복어살에 발라두는 세삼함!

저렇게 미리 발두면 나중 간을 하지 않아도 되고,

 기름에 끓는동안 양념이 빠져나거서

짠맛도 덜어낼 수 있는 것 같아요~

 

 

 

 

 

 

 

 

 

 

 

다음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인

복어싶다의 마지막 복요리인 복죽을 끓여벌껀데요.

준비했던 육수, 그리고 육수로 썼던 삶아진 게살과,

소금, 청주, 간장을 살짝만 넣어주세요.

나중에 초간장소스를 함께 낼꺼니까

진짜 살짝만 간해주시면 됩니다~

 

 

 

 

 

 

 

 

 

 

 

복어무침도 마무리를 해야겠죠?

만들어둔 소스에 갖은 양념과

데친 복어살을 넣어서 무쳐주시면 되는데요.

양념 자체가 간장베이스라

일반 회무침, 생선무침과는 다른 맛이 날 것 같네요~

 

 

 

 

 

 

 

 

 

 

 

한번 튀겨냈던 복어튀김을 다시 튀겨주세요~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를 많이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튀김은 두번 튀겨야 진짜 맛있다는 거~

다들 알고 계시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복어싶다의 복어무침은 완성되었어요!

짭조름하면서 새콤한 맛이날 것 같은 비주얼이네요~

 

 

 

 

 

 

 

 

 

 

 

두번 튀긴 튀김도 건저네서

아까 파와 같이 살짝 데쳤던 아스파라거스 기억나시죠?

데친 아스파라거스와 함께 그릇에 담으면

복어싶다의 또다른 메뉴인 복어튀김이 완성되었네요~

 

 

 

 

 

 

 

 

 

 

 

 

끓고있는 복어싶다의 마지막 요리 복죽에

달걀을 풀어서 부드럽게 만들어주기만 하면~

복어싶다 코스 요리 대 완성!!!

특히 복죽의 비주얼이 너무 돋보이는 것 같아요~

 

 

 

 

 

 

 

 

 

 

 

날씨가 추워지면서 점점 따뜻한 국물, 따뜻한 식품으로

눈이 가기 마련인데요 ㅎㅎㅎㅎㅎ

이번 복어싶다는 국물은 아지만, 배속을 든든하면서

따뜻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요리같아서 좋았어요~

이참에 복어손질자격증을..? ㅋㅋㅋㅋㅋㅋ

지금까지 냉장고를 부탁해 레시피, 정호영 레시피 복어싶다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일하루

티스토리 툴바